티스토리 뷰

한국항공우주 주가전망과 한국항공우주 주가 관련 뉴스들을 살펴보겠습니다. 한국항공우주의 누리호가 2021년 10월 21일 우주를 향해 발사됩니다. 무려 11년간 준비한 기술로 발사 성공 여부는 확신할 수 없지만 항공우주 관련주들과 한국항공우주 주가의 움직임이 기대가 됩니다. 또한 최근 아마존 제프 베이조스가 세운 블루 오리진과 한국항공우주 고위 임원들이 회담을 가졌다는 소식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한국항공우주 주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한국항공우주 주가

한국항공우주 주가흐름을 알아보겠습니다. 한국항공우주 시가총액은 3조 558억 원으로 코스피 107위입니다. 

한국항공우주 주가는 현재 31,350원입니다. 한국항공우주 주가의 52주 최고가는 41,000원이며 최저가는 21,800원입니다. 올해 초 급등한 이후 한국항공우주 주가는 박스권에 갇혀 등락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항공우주 주가는 박스권 하단 부근에 위치해 있습니다. 

한국투자증권의 목표 한국항공우주 주가 목표는 40,000원이며 투자의견은 '매수'입니다. 

한화투자는 목표 한국항공우주 주가 목표를 43,000원으로 상향하였으며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였습니다. 

 

한국항공우주 주가전망

한국항공우주, 누리호 발사 기대감

1일 오전 9시43분 기준 한화 에어로스페이스는 전날보다 4.18% 오른 5만 2,3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국항공우주는 전날보다 0.76% 오른 3만 3,250원에 거래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항공우주 주가가 오르는 것은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에 대한 기대감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누리호는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한 발사체로 한화 에어로스페이스가 6기 엔진을 공급합니다. 한국항공우주는 국내 약 300개 기업이 제작한 각 부품을 조립하는 등 사업 전체를 총괄하는 총조립을 맡았습니다. 또한 1단 연료탱크와 산화제 탱크 제작도 담당했습니다. 누리호의 발사일은 이달 발사일을 오는 21일입니다.

 

한국항공우주, 294억원 규모 고속상륙정 시뮬레이터 개발 사업 계약

한국항공우주는 지난 29일 방위사업청과 294억 원 규모의 ‘고속상륙정(LSF-II) 시뮬레이터 체계개발 사업’ 계약을 맺었다고 30일 밝혔습니다. 한국항공우주는 2024년까지 모의 조종실, 지원장비, 운영요원 교육 훈련 등이 포함된 시뮬레이터 1식을 납품할 예정입니다. 한국항공우주 주가에 호재입니다. 
 고속상륙정은 독도함과 같은 대형수송함에 탑재돼 병력, 물자, 장비 수송 등 상륙작전과 연안 방어 임무를 수행하는 함정으로, 공기부양 방식에 따라 시속 70㎞ 이상 고속 항해가 가능한 해상 전력입니다. 한국항공우주는 이번 사업에 참여하고자 항공분야 시뮬레이션 기술을 접목한 함정용 운동역학 모델을 자체 개발해 특허를 출원했습니다. 한국항공우주 관계자는 “해상 3D 이미지와 현실감 있는 모델 구현으로 실제와 같은 훈련 효과를 제공할 것”이며 “해군의 정예 승조원 양성과 훈련을 위한 최적의 시뮬레이터를 개발해 납품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항공우주는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첨단 4차산업 기술과 보유 역량을 융복합한 미래사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시뮬레이터를 비롯한 소프트웨어(SW), 유무인 복합체계(MUM-T), 위성·우주 발사체, 미래형 이동체(UAM) 등의 분야를 집중 육성 투자하고 있습니다.

 

 

한국항공우주, 1200조 우주시장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순수 국산 로켓 발사가 한국판 ‘아폴로 프로젝트’(1960~1970년대 미국 유인 달 탐사 계획)로 이어질까.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총 조립을 책임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10월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될 예정입니다. 누리호는 길이 47.2m, 무게 200t의 3단 발사체로 1.5t 무게 인공위성을 탑재할 수 있습니다. 지구 저궤도(600~800㎞)까지 단계별로 1~3단 로켓이 점화해 추진력을 얻습니다. 75t 추력 액체연료 엔진 4기, 75t 추력 액체연료 엔진 1기, 7t 추력 액체연료 엔진 1기를 탑재했습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주관하는 누리호 사업은 2010년부터 2조 원가량을 투입한 대형 프로젝트입니다. 한국항공우주는 국내 약 300개 기업이 제작한 각 부품을 조립하는 등 사업 전체를 총괄하는 총 조립을 맡았습니다. 연료 탱크, 산화제 탱크 등 1단 추진제에 필요한 탱크도 제작했습니다. 하나같이 ㎜ 단위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초정밀 공정이다. 1t 이상 실용위성을 발사할 수 있는 나라는 미국, 러시아, 유럽연합, 일본, 중국, 인도 등 6개국에 불과합니다. 발사체 기술을 갖춘 나라도 9개국뿐입니다. KAI가 직접 설계·제작·조립한 차세대 중형위성 2호도 내년 상반기 발사될 예정입니다. 한국항공우주 주가에 좋은 영향이길 기대합니다. 

 우주개발 대세는 국가 주도 ‘올드 스페이스(old space)’에서 민간기업이 이끄는 ‘뉴 스페이스(new space)’로 바뀌고 있습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세운 스페이스X가 민간기업 최초로 지난해 유인우주선 발사에 성공했습니다. 한국항공우주도 우주개발 진출을 본격화하고자 2월 ‘뉴스 페이스 태스크포스(TF)’를 출범했습니다. 다만 전체 매출에서 우주사업 부문 비중은 아직 높지 않습니다(2019년 기준 5%·1244억 원). 우주개발이 미래 먹을거리가 될까 가 아직은 의문입니다.. 뉴스 페이스 TF를 이끄는 한창헌 한국항공우주 상무는 “우주 분야가 아직 주력 사업은 아니지만 한국항공우주 미래를 책임질 것이라고 본다. 당장 매출·수익에서 비중은 크지 않아도 미래에 적극 투자해야 한다. 한국항공우주가 향후 대한민국 우주산업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자신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항공우주, 헬기 완전 국산화 직접 나선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국내 최초 국산 헬기인 ‘수리온’의 전면 국산화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현재 수리온의 국산화율은 약 65% 수준입니다. 한국항공우주는 2030년경까지 국산화율을 70% 후반부까지 올릴 계획입니다. 한국항공우주는 개발 이후 국산화를 진행하며 차츰 국산화율을 높일 계획입니다. 동시에 한국항공우주가 개발한 소형 무장헬기인 LAH(Light Armed Helicopter)도 국산화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항공우주는 동력전달장치 국산화 개발에 사활을 걸었습니다. 개발비로 약 792억 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한국항공우주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395억 2400만 원입니. 한 해 영업이익의 절반가량을 투자해 국산 동력 전달장치 개발에 나선 것입니다.

 군 관계자는 “군용헬기의 경우 해외 정비 원천 업체의 즉각적인 지원이 어려워 1~2년의 창 정비 기간이 소요된다”며 “국산화가 된다면 국내에서 창 정비를 할 수 있어 헬기 운용이 더 자유로워진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항공우주 관계자도 “국산화에 성공한다면 창 정비 주기가 확연히 단축되고, 정비 기간이 단축되는 만큼 가동률은 높아진다”라고 설명하며 “국내에서 생산·정비를 하니 헬기 유지비도 대폭 줄어든다”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수리온 한 대의 창 정비 비용은 연간 17억 원. 국산화에 성공한다면 정비 빈도와 부품에 드는 비용이 줄어듭니다. 한국항공우주 측의 발표에 따르면 정비비는 약 80% 감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블루오리진, 한국서 한국항공우주 만나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설립한 우주기업 블루 오리진과 국내 대표 방산업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고위 임원이 최근 서울에서 회동했습니다. 이번 만남을 계기로 양사가 우주 사업에서 협력할지에 관심이 모아집니다. 방산업계에 따르면, 매경미디어그룹이 주관하는 세계 지식포럼(WKF) 참석을 위해 방한한 블루 오리진 ADP(고급 개발 프로그램)의 브렌트 셔우드 부사장이 지난 14일 포럼이 열린 서울 신라호텔에서 한국항공우주 측과 비공개 회담을 가졌습니다. 셔우드 부사장은 이번 포럼에서 '우주여행의 네 가지 미래' 세션의 발표를 맡았습니다.
 이번 만남은 셔우드 부사장이 먼저 한국항공우주 측에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헌국항공우주 관계자는 "셔우드 부사장의 강연을 듣기 위해 관련 부서 임원이 현장을 찾았다"며 "세션이 끝난 뒤 자연스레 만남을 갖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인사를 나누기 위한 자리였을 뿐, 사업 협력을 논의한 건 아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업계에서는 이를 계기로 양사가 우주 사업에서 협력 관계를 이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블루오리진은 재사용 발사체인 '뉴 글렌'을 통해 민간인과 화물을 우주 궤도로 올리는 장거리 상업용 우주 비행을 추진 중입니다. 한국항공우주는 다음 달 20일 발사 예정인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총조립을 맡고 있습니다. 그만큼 양사 간 협력 여지가 크다는 분석입니다.

 

 


한국항공우주 주가전망과 한국항공우주 주가 관련 뉴스들을 살펴보았습니다. 한국항공우주 주가가 궁금하셨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한국항공우주 주가에 투자하시는 분들 모두 성투하세요. 한국항공우주 주가가 실적과 더불어 상승하길 기대합니다. 이상으로 한국항공우주 주가전망과 한국항공우주 주가 관련 뉴스에 대한 포스팅을 마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링크
TAG more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