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카테고리 없음

일양약품 주가전망

JuneBae 2021. 12. 27. 13:54

일양약품 주가관련 소식과 일양약품 주가 관련 뉴스들을 살펴보고 알아보겠습니다. 일양약품 주가와 일양약품 주가 관련 뉴스를 통해 전략적으로 투자하시길 바랍니다. 일양약품 주가에 투자하시는 분들 모두 성투하세요. 

 

 

 

 

일양약품 주가

일양약품 주가흐름을 알아보겠습니다. 일양약품 주가의 시가총액은 5,363 억원으로

일양약품 주가의 시가총액은 코스피 343위 입니다. 일양약품 주가의 가격은 현재 28,150 원입니다.

 

일양약품 주가 1주일 추이

일양약품 주가 3달 추이

일양약품 주가 1년 추이

일양약품 주가의 52주 최고가는 67,300원이며 일양약품 주가 52주 최저가는 26,350원 입니다.

증권사 일양약품 주가 목표는 28,150원입니다.

 

 

 

 

일양약품 주가전망

 

 

일양약품 놀텍, 3분기 누적 처방액 273억원…지속 증가

 

일양약품의 항궤양제 신약 '놀텍'(성분명 일라프라졸)의 성장이 고무적이다.

27일 일양약품에 따르면 올 들어 9월까지 놀텍의 누적 처방액은 273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처방액은 180억원이었다. 놀텍은 위궤양과 십이지장궤양의 치료 용도로 허가받고, 역류성식도염과 헬리코박터 제균을 적응증을 추가하면서 매출 증가를 이어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일양약품 관계자는 "놀텍은 코로나19 사태로 처방의약품 시장이 침체됐음에도 호실적을 지속하고 있다"며 "공격적인 영업 및 마케팅 활동 전개와 2027년까지 보장된 특허기간을 바탕으로 시장을 더욱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징주]일양약품, 코로나19 표적치료 인자 세계 최초 발견 박만성 교...

 

일양약품주가가 강세다.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조절하는 핵심 인자를 발굴한 연구진과 협업을 해왔다는 사실이 부각된 것으로 보인다.

26일 오전 10시19분 기준 일양약품 주가는 전날 대비 3.85% 오른 3만5050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조절 인자를 개발한 연구진과 협업한 이력이 부각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양약품은 지난해 고려대 의과대학 생물안전센터의 'BSL-3 시설 연구팀'에 메르스 치료제 후보물질과 슈펙트의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해 의뢰한 바 있다. 박만성 교수는 생물안전센터의 센터장을 맡고 있다. 앞서 일양약품은 2014년도 고려대 의대와 연구개발(R&D) 상호협력 관련 업무제휴(MOU)를 체결하고 협업한 바 있다.

일양약품 측은 "현재 코로나19 치료제와 관련해 진행 중인 사안은 없다"고 밝혔다.

 

[공시돋보기]지분확대 속도내는 일양약품 오너3세...승계 임박했나

 

차남도 작년 일양바이오팜 지분 인수[이데일리 박미리 기자] ‘오너 3세’ 정유석 일양약품 부사장이 올들어 틈틈이 주식을 사모으고 있다. 지난해 9년 만에 주식을 매수한 후 지분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업계에서는 승계가 임박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정 부사장은 지난 3일 일양약품(007570) 주식 1000주를 주당 3만3250원에 매입했다. 주식 1000주를 매수한지 불과 5일만이다.

정 부사장은 지난해 4월 2억3730만원을 들여 일양약품 주식 7000주를 매입하면서 ‘지분 확대’ 신호탄을 쐈다. 그의 주식 매수는 2011년 4월 유상증자 참여 이후 9년 만이었다. 이후 이렇다할 움직임을 보이지 않던 그는 올 들어 주식을 잇따라 늘렸다. 지난 3월 6000주(2차례), 4월 2000주(2차례), 7월 29일 1000주, 8월 3일 1000주까지 5개월 새 1만주를 추가 취득한 것이다. 액수로는 약 3억원 규모다. 그의 지분율도 3.97%로 0.14%포인트 올랐다.

업계에서는 일양약품 승계가 임박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는다. 일양약품은 정도언 회장의 장남인 정 부사장, 차남인 정희석 일양바이오팜 대표가 현재 경영수업을 받고 있지만 지분 승계는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지분 구조를 보면 정도언 회장 지분이 21.84%로 압도적이다. 이어 정 부사장 3.97%, 정 회장 동생들인 정재형 씨 0.35%· 정재훈 씨 0.13%· 정영준 씨 0.06%, 정 대표 0.05% 등이 뒤따른다. 특수관계인 지분 총합이 26.41%인데 대부분이 정 회장 몫인 구조다.

정 부사장은 뉴욕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후 2006년 일양약품에 마케팅 과장으로 입사했다. 이후 재경, 해외사업 등 일양약품 주요 사업부문을 두루 거친 후 2011년 5월 해외사업·마케팅 본부장(상무)으로 등기임원에 신규 선임됐다. 이후 그는 2014년 전무, 2018년 부사장으로 차근차근 승진했다. 정 대표는 일양바이오팜이 일양약품에 인수된 2014년부터 대표로 재직 중이다. 그도 지난해 일양약품으로부터 일양바이오팜 지분 20%를 인수하면서 지배력을 높인 바 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정 회장이 올해 만 73세”라며 “두 형제가 각각 일양약품, 일양바이오팜 지분을 늘리자 승계 이야기가 나오는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일양약품 관계자는 “주식 매수에 별다른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일양약품은 작년 연결기준 매출 3433억원, 영업이익 341억원을 거둔 중견 제약사다. 코로나19에도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5.8%, 영업이익은 4.9%의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1971년 국내 첫 인삼드링크로 출시된 ‘원비디’가 유명하다. 원비디는 1997년 국내 제품으로는 처음으로 중국에서 보건의약품 판매 허가를 받고 연 수백억원 매출(작년 자양강장제 매출 772억원 정도)을 올리는 등 일양약품에게는 상징성 있는 제품이다.

국산 14호 신약 ‘놀텍’(항궤양제), 18호 신약 ‘슈펙트’(백혈병 치료제)로도 널리 알려져있다. 일양약품은 이들에 대해 적응증 확대를 추진해왔다. 슈펙트는 지난해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을 위한 임상을 진행했다가 지난 3월 유의미한 효능을 입증하지 못했다고 발표했다. 놀텍은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NSAIDs) 예방 적응증을 위한 임상을 추가 진행할 계획이다.

 

지나인제약, 일양약품과 코로나19 백신 연구개발

 

[파이낸셜뉴스]코로나19 초고속 진단기기 상용화에 나선 지나인제약이 일양약품과 손잡고 코로나19 백신 연구개발에 시동을 건다.

지나인제약은 일양약품과 ‘백신 등 의약품 연구개발 및 생산을 위한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일양약품은 74년 업력의 국내 대표 제약사중 하나다. 충북 음성군에 국내 최대 규모 백신 생산 라인을 갖춘 백신 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항바이러스 백신 및 인플루엔자 백신 등을 개발하고 있다. 용인공장은 일반 및 전문의약품을 생산하는 GMP 시설과 중앙연구소 등을 확보하고 있다. 일양약품의 계열사인 일양바이오팜은 최첨단 cGMP(국제우수제조관리기준) 수준의 최신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다.

지나인제약은 일양약품과 협업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개발 및 생산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나인제약은 이미 백신 개발을 이끌 바이오 전문가들을 대거 영입했다.

사외이사로 영입한 박경남씨는 녹십자, 베르나바이오텍코리아,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 한화케미칼 출신으로 현재 일양약품 음성공장 생산본부장을 역임하고 있다. 지나인제약은 제약바이오 분야 전문가들을 기반으로 백신 연구개발뿐 아니라 생산 과정에서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일양약품은 독감백신 생산에 성공하면서 국내 최초로 치료제와 백신을 모두 생산하는 기업”이라며 “일양약품의 연구개발 및 생산 능력과 지나인제약의 핵심 R&D인력 및 기술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백신 연구개발 및 생산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나인제약, 일양약품과 MOU…“코로나 백신 연구 협력”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지나인제약(078650)은 일양약품과 ‘백신 등 의약품 연구개발 및 생산을 위한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일양약품은 74년 업력의 국내 대표 제약사 중 하나다. 충북 음성군에 국내 최대 규모 백신 생산 라인을 갖춘 백신 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항바이러스 백신·인플루엔자 백신 등을 개발하고 있다. 용인공장은 일반 및 전문의약품을 생산하는 GMP 시설과 중앙연구소 등을 확보하고 있다. 또, 일양약품의 계열사인 일양바이오팜은 최첨단 cGMP(국제우수제조관리기준) 수준의 최신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다.

지나인제약은 일양약품과 협업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개발 및 생산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나인제약은 이미 백신 개발을 이끌 바이오 전문가들을 대거 영입했다.

사외이사로 영입한 박경남씨는 녹십자, 베르나바이오텍코리아, 전남생물의약연구센터, 한화케미칼 출신으로 현재 일양약품 음성공장 생산본부장을 역임하고 있다. 지나인제약은 제약바이오 분야 전문가들을 기반으로 백신 연구개발뿐 아니라 생산 과정에서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일양약품은 독감백신 생산에 성공하면서 국내 최초로 치료제와 백신을 모두 생산하는 기업”이라며 “일양약품의 연구개발 및 생산 능력과 지나인제약의 핵심 R&D인력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 백신 연구개발 및 생산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일양약품 주가전망을 마치며

 

일양약품 주가전망과 일양약품 주가 관련 뉴스들을 살펴보았습니다. 일양약품주가가 궁굼하셨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일양약품 주가전망과 일양약품 주가 관련 뉴스에 대한 포스팅을 마칩니다. 일양약품 주가에 투자하신 분들 모두 성투하세요.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링크
TAG more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