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웅제약 주가전망과 대웅제약 주가 관련 뉴스들을 살펴보겠습니다. 대웅제약은 우루사, 푸리어, 안플원 등 자체 개발 제품의 매출 기반으로 크레젯, 포시가, 다이아벡스, 릭시아나 등의 매출이 증가하였습니다. 미국 파트너사인 에볼루스로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과 유럽의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낼 계획입니다. 최근 메디톡스가 미국 파트너사인 에볼루스의 최대주주가 된 것에 대해 보툴리눔톡신은 자사 외 타사 제품을 취급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에볼루스의 향후 태도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대웅제약 주가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대웅제약 주가

대웅제약 주가흐름을 알아보겠습니다. 대웅제약 시가총액은 1조 5526억 원으로 코스피 170위입니다. 

대웅제약 주가는 현재 134,000원입니다. 대웅제약 주가 52주 최고가는 286,500원이며 최저가는 88,200원입니다. 

대웅제약 주가는 올해 초 286,500원으로 고점을 찍은 후 큰 폭의 조정을 받았으며 현재는 10만 원 초중반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대웅제약 주가는 높은 실적을 바탕으로 상승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대웅제약 주가 배당금은 주당 600원의 현금배당을 했습니다. 대웅제약은 코로나 먹는 치료제 임상 2상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물론 완전한 성공까지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성공한다면 코로나 먹는 치료제 관료제로 대웅제약 주가에 호재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대웅제약 주가전망

대웅제약 보톡스 시장

 K바이오 대표 제품군인 ‘보툴리늄 톡신(보톡스)’ 시장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장기간 생산 규모 1위를 지켜왔던 메디톡스의 메디톡신을 밀어내고 휴젤(145020)의 보툴렉스가 지난해 1위로 올라섰습니다. 

 반면 국내 보툴리늄 톡신 시장을 연 메디톡스의 메디톡신은 2018년 1,208억 원에 달했던 생산액이 2020년 절반 이하인 584억 원으로 급락했습니다. 보툴렉스에 1위 자리를 내준 것은 물론 큰 격차를 보였던 대웅제약(069620) 나보타주의 추격을 턱밑까지 혀 용했습니다. 나보타주는 2019년(127억 원)보다 생산액이 무려 4배 이상으로 껑충 뛰어 지난해 555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대웅제약은 균주 출처를 둘러싸고 메디톡스와 분쟁을 빚었지만 미국 현지 파트너사인 에 볼러스를 통한 판매 물량이 크게 늘어났습니다. 대웅제약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길 기대합니다. 

 한 보톨리눔 톡신 제조 기업 관계자는 “균주 도용 분쟁이나 허가 취소 등 혼란스러운 과정을 거치면서도 규제가 마련되는 정상화 과정에 있다”며 “신산업인 보톨리눔 톡신 시장이 거쳐야 할 성장통일텐데 앞으로는 과열 경쟁이 줄어들고 옥석 가리기가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웅제약, 아지도 불순물 불검출 확인

대웅제약이 최근 논란이 된 아지도 불순물(AZBT)에 대해 정밀검사를 시행, 불검출(안전) 결과를 도출했습니다. AZBT는 인체 내에서 유전자 돌연변이를 일으킬 수 있는 위험 물질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대웅제약과 한국다이이찌산쿄는 양사가 취급하는 올메사르탄 계열 고혈압 치료제 완제의약품 총 21개 품목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AZBT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29일 밝혔습니다.
 대웅제약과 한국다이이찌산쿄는 올메사르탄메독소밀(Olmesartan Medoxomil)을 주성분으로 하는 완제의약품 21개 품목에 대한 조사를 완료하고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습니다. 조사대상에는 한국다이이찌산쿄에서 수입해 대웅제약이 판매하는 세비카®정과 세비카 에이치씨티®정, 대웅제약에서 제조 및 판매하는 올메텍®정, 올메텍플러스®정, 올로 맥스®정, 올로스타®정이 포함됐습니다.
 대웅제약은 자체 분석법인 액체크로마토그래피-질량분석장비(LC-MS/MS)를 활용해 AZBT 잠정관리기준인 37.5㎍/g보다 낮은 1 ㎍/g 이하의 양도 검출할 수 있도록 분석법을 설정하고 검사를 진행했다. 원료의약품과 완제의약품을 인위적으로 열과 빛에 노출한 뒤 검사해서 AZBT가 분해·생성될 가능성까지도 고려했다. 그 결과 모든 대상 의약품에서 AZBT가 검출되지 않았음을 확인했습니다.

  박은경 대웅제약 ETC마케팅본부장은 “대웅제약과 다이이찌산쿄의 올메사르탄 계열 치료제는 본래 실측치 제출 검사 대상이 아니었지만, 의약품을 처방하는 의료진과 복용하는 환자들에게 불안감을 줄 수 있다고 판단해 선도적으로 자체검사에 나서 안전성을 확인했다”며 “각종 의약품 불순물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시점에서 양사는 의약품 품질관리와 생산공정에 있어 더욱 까다로운 시스템을 준수하도록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웅제약 주가에 긍정적이길 기대합니다. 

 

 

대웅제약, 탈모치료 장기지속형 주사제, 호주 임상 1상 돌입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탈모치료 장기 지속형 주사제 ‘IVL3001’이 호주 식품의약품 안전청(TGA)으로부터 1상 임상시험 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27일 밝혔습니다. 대웅제약은 이번 임상에서 IVL3001의 경구제 대비 우수한 약물 체내 동태와 생화학적 지표를 바탕으로 한 효능을 증명할 예정입니다. IVL3001은 앞서 진행한 효력시험에서 경구제와 비교했을 때 낮은 투여량으로도 우월한 탈모치료 효과를 입증한 바 있습니다.

 이번 임상은 대웅제약이 지난 6월 인벤티지랩·위더스제약과 체결한 ‘탈모치료 장기 지속형 주사제의 개발·생산·판매를 위한 3자간 업무협약’에 따른 성과입니다. 3사는 2023년 국내 발매를 목표로 공동 개발 및 상용화에 본격적으로 나설 예정입니다. 개발 과정에서 대웅제약은 임상 3상·허가·판매를, 인벤티지 랩은 전임상·임상 1상·제품 생산 지원 업무를, 위더스제약은 제품 생산을 각각 담당합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장기지속형 탈모치료 주사제를 개발해 매일 약을 복용하는 탈모인들이 편의성과 안정적 효과를 누릴 수 있게 하겠다”며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파트너사들과 함께 성공적인 제품 개발을 이뤄낼 수 있도록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가겠다”라고 밝혔습니다. 대응 제약 주가에 호재로 작용하길 기대합니다. 

 

대웅제약, 나스닥 상장 노크

메디톡스(086900)와 대웅제약(069620)이 각각 2대·3대 주주인 이온바이오파마(AEON Biopharma)가 미국 나스닥 상장에 나섰습니다. 이온 바이오의 주요 투자사인 알페온과 대웅제약은 각각 1대 주주와 3대 주주이며 메디톡스는 2대 주주로 알려졌습니다. 

 이온바이오는 대웅제약의 파트너사인 미국 에 볼러스의 모회사인 알페온이 보툴리눔톡신의 치료 목적 사업을 위해 2012년 설립한 회사입니다. 대웅제약의 보툴리눔톡신 치료 사업에 있어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의 독점 파트너사이기도 합니다. 보툴리눔 독소 복합체 ‘프라보 툴 리눔 톡신 A(ABP-450)’를 개발하고 있으며 편두통 예방 치료제로 임상 시험용 신약(IND) 신청이 지난해 4분기 FDA 승인을 받았다. 또 올해 1분기에는 임상 2상 환자 등록을 시작했습니다. 내년 하반기에는 연구 관련 톱라인 데이터를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자궁경부 근긴장 이상 치료제로는 올해 1분기 2상 연구를 시작했습니다. 대웅제약 주가에 좋은 소식이 되길 기대합니다. 

 


대웅제약 주가전망과대웅제약  주가 관련 뉴스들을 살펴보았습니다. 대웅제약 주가가 궁금하셨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대웅제약 주가에 투자하시는 분들 모두 성투하세요. 대웅제약 주가가 실적과 더불어 상승하길 기대해봅니다.  이상으로 대웅제약 주가전망과 대웅제약 주가 관련 뉴스에 대한 포스팅을 마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링크
TAG more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