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기아 주가전망과 기아 주가 관련 뉴스들을 살펴보겠습니다. 기아의 9월 내수 전기차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299% 증가한 4100대로 집계됐습니다. 이중 전기차 전용 모델 EV6가 2654대 판매됐습니다. 현대차의 9월 내수 전기차 판매는 전년동기대비 25% 늘어난 3800대로 집계됐습니다. 전기차 전용 모델인 아이오닉 5는 2983대, G80 EV는 135대가 판매됐으며, 9월까지 누적으로는 각각 1만 5500대, 312대를 기록했습니다. 

 다만 기아 주가에 악영향을 주는것은 반도체 부족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반도체 공급 부족은 3분기면 해결될 것으로 예상되었지만 현재는 내년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기아 주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기아 주가

기아 주가흐름을 알아보겠습니다. 기아 시가총액은 30조 2806억 원으로 코스피 10위입니다. 

기아 주가는 현재 74,700원입니다. 기아 주가 52주 최고가는 102,000원이며 최저가는 43,150원입니다. 

송선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현 시점에서 기아 주가의 상승 동력은 전기차 모멘텀의 회복이 선행돼야 한다"며 "아이오닉 5와 EV6가 각각 목표치인 연 10만 대, 월 8000대 수준에 도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DB금융투자는 목표 기아 주가를 120,000원으로 유지하였고 투자의견을 '매수'로 제시하였습니다. 

 키움증권은 목표 기아 주가를 140,000원으로 유지하였으며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였습니다. 

 신영증권은 목표 기아 주가를 110,000원으로 유지하였으며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였습니다. 

 

 

 

기아 주가전망

현대차 기아, 9월에만 3만대 생산 차질

“차량용 반도체 부족은 퍼펙트 스톰이다.”(마르쿠스 뒤스만 아우디 최고경영자). 글로벌 자동차 업계가 반도체 공급난으로 구조적 대격변기를 맞고 있습니다. 생산 차질에 따른 재고 부족으로 인기 차종의 출고가 1년까지 지연되면서 완성차업체들이 대혼란에 빠졌습니다. 기아 주가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자동차업계는 애초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이 2분기에 정점을 찍은 뒤 3분기부터 나아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그러나 지난달부터 다시 악화하기 시작했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생산 공장이 밀집한 동남아시아 지역에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현지 조립라인 대부분이 폐쇄된 탓입니다.

현대자동차·기아도 반도체 부족으로 또다시 평일 공장 가동을 멈추기 시작했습니다. 주말 특근은 전면 취소했습니다. 생산량은 급격히 감소했습니다. 현대차와 기아는 9월 국내에서만 각각 1만 대, 2만 대 규모의 생산 차질이 발생했습니다.
 자동차 수요는 견조한 까닭에 출고 대기는 급격히 길어졌습니다. 이달 계약 기준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등의 주요 차종별 출고 대기 기간이 최소 4개월에 달합니다. 기아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이달 계약해도 11개월 뒤인 내년 9월 이후에나 받을 수 있습니다. 현대차 투싼 하이브리드도 9개월 이상 밀려 있습니다. 현대차·기아는 해외에선 선방하고 있다. 3분기 미국 시장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했습니다.

반도체 공급 부족은 내년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미 월스트리트 저널(WSJ)은 “자동차 제조사 경영진은 그동안 반도체 부족 현상이 연말이면 완화될 일시적인 문제라고 말해왔지만, 이젠 수년이 걸릴 ‘구조적 대격변’이라는 견해가 부상하고 있다”라고 했습니다.

 

기아 셀토스, 인도 베스트셀링 SUV 등극

기아 셀토스가 인도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에 등극했습니다. 신규 디자인 트림 X-라인(X-Line·사진) 출시로 선택의 폭이 넓어진 효과를 톡톡히 봤습니다. 향후 인도 시장 내 SUV 비중 확대로 판매량 증가도 기대됩니다. 특히 전세계 시장에서 기아 셀 토스가 총 2만 4131대가 팔린 점을 감안하면 글로벌 판매량의 절반 가까이를 인도 시장에서 판매한 셈입니다. 기아 주가에 호재입니다. 

 인도 시장에서 SUV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향후 셀 토스의 판매량 증대도 기대됩니다. 카토크는 “기아는 인도 진출 이후 첫 모델로 SUV를 출시했고 현재는 다른 완성차 브랜드도 그 뒤를 따르고 있다”며 “넓은 시야와 높은 시트 포지션 덕분에 SUV의 인기는 더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기아차, ESG 경영

 카셰어링 전문 브랜드 그린카는 기아의 첫 전용전기차 EV6 100대를 신규 투입한다고 5일 밝혔습니다. 그린카 이용자들은 금일부터 기아의 주력 전기 차량인 EV6를 수도권 ‘그린존’ 100여 곳에서 사용 가능합니다.

  그린카 심원식 사업본부장은 “이번에 그린존 100여 곳에 투입된 기아 EV6는 완충 시 최대 475km까지 운행이 가능하고, 동급 최고 사양의 ADAS(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옵션이 장착된 매력적인 친환경 차량”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기아가 공개한 400미터 드래그 레이스에서 람보르기니 우르스, 벤츠 AMG GT, 맥라렌 570S, 포르셰 911 타르가 4, 페라리 캘리포니아 T 중 EV6 GT가 당당히 2위를 차지하는 모습을 보며 차량 성능에 신뢰를 갖게 됐습니다. 그린카 이용자들도 EV6와 함께 안전하고 즐거운 카셰어링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아 주가에 장기적으로 좋은 영향이길 기대합니다. 

 

기아 쏘렌토, 영국서 최고의 카라반 견인차 선정

 기아 쏘렌토 최고의 캠핑 카라반 견인 차량에 선정됐습니다. 4일 기아에 따르면 쏘렌토는 영국의 자동차 전문매체 왓카가 선정하는 '토우 카 어워드 2021'에서 종합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왓가는 기아 쏘렌토에 대해 "안전성, 성능, 실용성, 가치 등 다양한 면의 조화가 환상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2.2 디젤 파워트레인은 무거운 카라반을 이끄는 데 이상적이고, 8단 DCT(튜얼클러치변속기)는 엔진의 강력한 힘을 부드럽게 소화하며 변속한다고 호평했습니다.

 

 

 

현대차-기아, 한국전기차 충전 서비스 유상증자 참여 검토

현대자동차·기아가 전기차 충전 사업자인 한국전기차 충전 서비스(한충전)의 유상증자 참여를 검토한다고 4일 밝혔습니다. 이날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한충전이 이달 말 이후 추진하는 60억 원 규모의 3자 배정 유상증자 참여를 검토 중입니다. 주요 주주인 한국전력(28%)과 KT(24%) 등은 이번 유상증자에 참여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현대차·기아는 현대차가 한충전 지분의 14.4%, 기아는 9.6% 등 총 24%의 지분을 보유 중입니다. 이에 현대차·기아만 유상증자에 참여할 경우 기존 지분에 더해 양사 지분이 총 50% 대로 늘어나 경영권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한충전 경영 정상화를 통해 전기차 충전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우호 충전 네트워크를 확보하기 위해 유상증자 참여를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기아 주가전망과 기아 주가 관련 뉴스들을 살펴보았습니다. 기아 주가가 궁금하셨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기아 주가에 투자하시는 분들 모두 성투하세요. 기아 주가가 실적과 더불어 상승하길 기대합니다.  이상으로 기아 주가전망과 기아 주가 관련 뉴스에 대한 포스팅을 마칩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링크
TAG more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