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경제/주식

LG전자 주가전망

JuneBae 2021. 12. 22. 23:10

LG전자 주가전망과 LG전자 주가 관련 뉴스들을 살펴보겠습니다. LG전자 주가에 대해 궁금하셨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시길 바랍니다. LG전자 주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LG전자 주가

LG전자 주가흐름을 알아보겠습니다. LG전자 주가 시가총액은 21조 1,924 억원으로 LG전자 주가 시가총액은 코스피 19위 입니다. LG전자 주가는 현재 129,500 원입니다.

 

LG전자 주가 1주일 추이

LG전자 주가 3달 추이

LG전자 주가 1년 추이

LG전자 주가의 52주 최고가는 193,000원이며 LG전자 주가의 52주 최저가는 91,100원 입니다.

증권가의 LG전자 주가 목표는 185,938원입니다.

 

 

 

 

LG전자 주가전망

 

LG전자, 과학기술대전서 6G 전력증폭기 소자 전시

LG전자가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공동으로 개발한 전력 증폭기 IC 소자 패키지 사진. 노란색 작은 사각형이 소자다./사진 제공=LG전자

LG전자는 오는 24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에서 6세대(6G) 통신 무선 송수신에 관한 연구개발 성과를 시연한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번에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공동 개발한 전력 증폭기 소자를 일반 관람객에게 처음으로 공개했다. LG전자는 올 8월 독일 베를린에서 이 전력 증폭기를 활용해 6G 테라헤르츠(㎔)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실외에서 직선거리 100m 이상의 무선 데이터 송수신에 성공했다. 테라헤르츠 무선 송수신 기술은 100㎓~10㎔ 사이의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초당 최대 1테라비트(1Tbps)의 초고속 데이터 전송 속도를 구현한다. 이런 높은 주파수 대역의 초광대역 무선통신은 주파수 도달거리가 짧고 안테나 송수신 과정에서 전력 손실이 심한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력 증폭기 개발이 필요하다.

LG전자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 장비 제조사인 키사이트와 채널 변화와 수신기 위치에 따라 빔 방향을 변환하는 ‘가변 빔포밍’ 기술도 시연했다.

김병훈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6G 관련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개발 성과를 공개하며 글로벌 선도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국내외 6G 연구개발(R&D) 역량을 갖춘 연구기관, 업체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글로벌 6G 기술 개발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국내서도 6G 시연

LG전자가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공동으로 개발한 전력 증폭기 IC 소자 패키지. [사진 제공 = LG전자]

독일에서 6G(6세대 이동통신) 무선 데이터 송·수신을 시연에 성공한 LG전자가 국내에서도 6G 분야 기술력 선보인다.

22일 LG전자는 이날부터 24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에 참가해 '첨단전략기술 특별존'에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6G 무선 송수신에 대한 대표 연구 개발 성과들을 시연한다고 밝혔다.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과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관한다.

LG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공동으로 개발한 전력 증폭기 소자를 일반에 처음으로 공개한다. LG전자는 이 전력 증폭기를 활용해 지난 8월 독일 베를린에서 6G 테라헤르츠(THz) 대역 실외 100m 무선 데이터 송수신에 성공한 바 있다.

LG전자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 장비 제조사인 키사이트와 함께 채널 변화와 수신기 위치에 따라 빔 방향을 변환하는 '가변 빔포밍(Adaptive beamforming)' 기술도 시연했다.

키사이트는 올해 초 LG전자, KAIST와 '6G 핵심기술 개발 및 테스트 협력'을 위한 MOU를 맺고, LG-KAIST 6G 연구센터 등에 테스트 장비를 제공하고 있다.

김병훈 LG전자 CTO는 "이번 행사에서 6G 관련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개발 성과를 공개하며 글로벌 선도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국내외 6G R&D 역량을 갖춘 연구기관, 업체들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글로벌 6G 기술 개발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 "6G 리더십 입증한다"…과학기술대전서 기술 시연

"6G 핵심 원천기술 확보에 박차" [파이낸셜뉴스] LG전자가 차세대 기술인 6G 관련 역량을 증명한다.

LG전자는 22일부터 24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에 참가해 '첨단전략기술 특별존'에 전시공간을 마련, 6G 무선 송수신에 대한 대표 연구 개발 성과들을 시연한다고 이날 밝혔다.

LG전자가 獨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공동으로 개발한 전력 증폭기 IC 소자 패키지 사진(노란색 작은 사각형이 소자).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독일의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공동으로 개발한 전력 증폭기 소자를 대중에 처음 공개했다. LG전자는 이 전력 증폭기를 활용, 지난 8월 독일 베를린에서 6G 테라헤르츠(㎔) 대역 실외 100m 무선 데이터 송수신에 성공한 바 있다. 6G ㎔와 같은 초광대역은 주파수 도달거리가 짧고, 안테나 송수신 과정에서 전력 손실이 심해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전력 증폭기 개발이 가장 큰 걸림돌로 꼽혀 왔다.

LG전자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 장비 제조사 키사이트(Keysight Technologies Inc.)와 함께 채널 변화와 수신기 위치에 따라 빔 방향을 변환하는 '가변 빔포밍(Adaptive beamforming)' 기술도 시연했다.

키사이트는 올해 초 LG전자, KAIST와 '6G 핵심기술 개발 및 테스트 협력'을 위한 MOU(업무협약)를 맺고, LG-KAIST 6G 연구센터 등에 테스트 장비를 제공하고 있다.

LG전자는 동일한 주파수 대역으로 송신과 수신을 동시에 할 수 있는 풀-듀플렉스(FDR) 기술도 선보였다. 6G 풀-듀플렉스 분야에서 기존 대비 2배의 주파수 전송 효율을 달성한 바 있고, 내부 신호 간섭을 최소화하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LG전자 측은 설명했다.

이 같은 추세에 맞춰 LG전자는 지난 2019년 KAIST와 'LG-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6G 핵심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미국통신산업협회(ATIS) 주관 넥스트 G 얼라이언스(Next G Alliance)'의 의장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향후 6G 관련 선행 기술 논의 및 서비스 방향성 제시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훈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번 행사에서 6G 관련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개발 성과를 공개하며 글로벌 선도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국내외 6G 연구개발(R&D) 역량을 갖춘 연구기관, 업체들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글로벌 6G 기술 개발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 #LG #6G

 

 

 

"6G 영토 선점"...LG전자,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서 기술 공개

LG전자가 獨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공동으로 개발한 전력 증폭기 IC 소자 패키지 사진. (노란색 작은 사각형이 소자)/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에서 6G(6세대 이동통신) 분야 기술연구 성과를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은 대한민국 과학의 현재와 미래를 경험하는 전시회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과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관한다. 22일부터 24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LG전자는 첨단전략기술 특별존에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6G 무선 송수신에 대한 대표 연구개발 성과를 시연한다.

LG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공동개발한 전력 증폭기 소자를 일반에 첫 공개한다. 6G는 초광대역 주파수를 사용하는데, 주파수 특성상 도달거리가 짧아 안테나 송수신 과정에서 전력 손실이 심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전력 증폭기가 필수다. LG전자는 이 전력 증폭기를 활용해 지난 8월 독일 베를린에서 6G 테라헤르츠(THz) 대역 실외 100m 무선 데이터 송수신에 성공한 바 있다.

LG전자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장비 제조사인 키사이트(Keysight)와 채널 변화와 수신기 위치에 따라 빔 방향을 변환하는 '가변 빔 포밍(Adaptive beamforming) 기술도 시연했다. 키사이트는 올해 초 LG전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와 '6G 핵심기술 개발 및 테스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관련 테스트 장비를 제공하고 있다.

LG전자는 동일한 주파수 대역으로 송신과 수신을 동시에 할 수 있는 풀 듀플렉스(FDR) 기술도 선보였다. 기존 대비 두 배의 주파수 전송 효율을 달성했고 내부 신호 간섭은 최소화했다.

6G는 2025년경 표준화 논의를 시작으로, 2029년에는 상용화가 예상된다. 5G 대비 한층 빠른 무선 전송속도와 저지연·고신뢰의 통신을 지원할 수 있다. LG전자는 지난 2019년 KAIST와 'LG-KAIST 6G 연구센터'를 설립하고, 6G 핵심 원천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미국통신산업협회(ATIS) 주관 '넥스트 G 얼라이언스(Next G Alliance)'의 의장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김병훈 LG전자 CTO는 "이번 행사에서 6G 관련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개발 성과를 공개하며 글로벌 선도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국내외 6G R&D 역량을 갖춘 연구기관, 업체들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글로벌 6G 기술 개발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 “고화질 작업·멀티태스킹 최적” 모니터 신제품 공개

LG전자 모델이 ‘LG 울트라파인 나노IPS 블랙’ 모니터로 그래픽 작업을 하고 있다. 화질과 편의성을 대폭 강화한 이 제품은 내년 1월 개최되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 ‘CES 2022’에서 혁신상을 받았다./사진 제공=LG전자

LG전자 모델이 ‘LG 듀얼업(DualUp) 모니터’로 영상 편집 작업을 하고 있다. 넓은 화면을 통해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이 제품은 내년 1월 개최되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 ‘CES 2022’에서 혁신상을 받았다./사진 제공=LG전자

LG전자가 고화질 콘텐츠 작업에 최적화한 ‘LG 울트라파인 나노IPS 블랙’과 넓은 화면에서 여러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는 ‘LG 듀얼업 모니터’ 등 프리미엄 모니터 신제품을 22일 공개했다.

두 제품은 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정보기술(IT)·가전 전시회 ‘CES 2022’의 혁신상을 받았다. LG 울트라파인 모니터는 32형 4K UHD(3840×2160)로 ‘나노IPS 블랙 디스플레이’를 처음 적용해 2,000대 1의 명암비를 구현한다. 디지털 영화협회(DCI)의 표준 색 영역 DCI-P3를 98% 충족해 풍부하고 정확한 색을 제공한다. 시야각이 넓어 좌우 측면에서도 색상 왜곡 없이 선명한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LG 듀얼업 모니터는 27.6형 나노IPS 디스플레이에 세로로 긴 16:18 화면비를 적용해 일반 21.5형 모니터 두 대를 위아래로 이어 붙인 크기로 한 화면에 더 많은 정보를 담을 수 있다.

서영재 LG전자 IT사업부장(전무)은 “다양한 고객의 요구에 맞춘 차별화된 모니터 신제품을 앞세워 LG만의 새로운 고객 경험을 지속해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주가전망을 마치며

 

LG전자 주가전망과 LG전자 주가 관련 뉴스들을 살펴보았습니다. LG전자 주가가 궁굼하셨던 분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LG전자 주가전망과 LG전자 주가 관련 뉴스에 대한 포스팅을 마칩니다. LG전자 주가에 투자하신 분들 모두 성투하세요. 이상으로 LG전자 주가에 대한 포스팅을 마무리합니다.

 

 

'경제 > 주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성SDI 주가전망  (0) 2021.12.22
LG전자 주가전망  (1) 2021.12.22
LG전자 주가전망  (1) 2021.12.22
네이버 주가전망  (0) 2021.12.22
현대차 주가전망  (0) 2021.12.22
대한항공 주가전망  (0) 2021.12.22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링크
TAG more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